부산시, 「안전한 마을버스 만들기」 합동점검

하반기에도 ‘사람중심·안전우선’ 마을버스 만든다!

차하나 | 입력 : 2020/08/24 [10:11]

 

▲ 2019년 마을버스 합동점검 사진     ©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마을버스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해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올 하반기 ‘마을버스 안전관리 합동 지도점검’에 나선다.

 

부산시는 내달 1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관할 구·군과 한국교통안전공단부산본부, 마을버스조합과 합동으로 61개 업체 571대 중 33개 업체 288대를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마을버스는 시내버스와 비교해 운영 여건이 열악하여 사고 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부산시는 마을버스운송사업체 차고지와 기·종점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자동차안전기준과 차량 정비·점검,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중점 점검 사항은 ▲자동차 불법 구조변경, 차령 초과 등 차량 안전관리 상태 ▲차량 실내의자 파손, 청소상태(환풍 그릴 등) ▲운수종사자 자격요건, 교육 등의 관리실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및 자동차관리법 위반사항 등이다.

 

위반사항 등이 적발된 사업자에 대해서는 위반 사안별로 『자동차관리법』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 정한 범위 내에서 즉각 행정처분에 나설 계획이다. 부산시는 올 상반기 합동 안전관리 점검에서 위반사항 70건을 발견해 과태료(5건)·개선명령(61건)·현지시정(4건) 등을 조치한 바 있다.

 

박진옥 부산시 교통국장은 “앞으로도 사업용 여객자동차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마을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수시 자체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