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하반기 부산형 장기안심상가 지원사업」 시행

- 코로나19 피해 영향 최소화 및 소상공인 안정적 영업환경 조성 -

차하나 | 입력 : 2020/08/24 [10:10]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유동인구 급감, 매출 감소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나선다.

 

부산시는 오는 9월 7일부터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상가임대료를 자율 인하하는 상가건물 소유주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부산형 장기안심상가 지원사업 대상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부산시는 소상공인의 장기간 안정적인 영업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부산형 장기안심상가 지원사업’으로 상가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해왔다.

 

특히 올해는 ▲착한상가형과 ▲안심상가형으로 구분·지원해 부산시 소재 상가건물 소유주 누구나 상생협약을 체결할 경우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착한상가형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가임차인을 위해 상반기 중 월세의 30% 이상을 인하한 부산시 소재 상가건물 소유주일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올해 재산세(건축물분 본세) 50%와 임대료 인하금액 중 금액이 작은 항목을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상반기에 1차지원을 하였으나, 미수혜자가 많아 이번에 추가로 지원하게 되었다.

 

▲안심상가형은 영세 소상공인에게 장기간 안정적인 영업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부산시 소재 상가건물 소유주 중 상가임대료를 5년 이상 동결하는 상생협약을 체결한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최대 2백만원까지 올해 재산세(건축물분) 전액을 지원한다.

 

이윤재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올해는 부산형 장기안심상가 조성·지원사업으로 상가건축물분 재산세를 지원하게 되어 보다 많은 상가소유주가 임차인과 상생협력에 동참할 수 있게 된 만큼, 영세 소상공인이 장기간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재)부산경제진흥원 홈페이지((https://www.bepa.kr/kor)를 참고하거나 소상공인지원팀(☎051-600-1779)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