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발 한파 속 한강 첫 결빙...새해 1월 9일

2018년 이후 2년 만에 한강대교 부근 첫 결빙
평년보다 4일 빠르게 발생, 2019년에는 결빙이 없었음

김정화 | 입력 : 2021/01/09 [09:53]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최근 북극발 한파로 인해 새해 19() 한강이 결빙 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16()부터 서울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무르는 추위가 지속되면서 오늘(19) 아침, 이번 겨울 들어 처음 한강 결빙이 관측되었다.

 

▲ 노량진 현 한강대교 인근 한강 결빙 관측 사진(2021.1.9. 08시경, 사진=기상청)  ©



이번 겨울 한강 결빙은 평년(113)보다 4일 빠르게 나타났으며, 작년(2019) 겨울에는 예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인해 한강이 얼지 않았다.

 

한강의 결빙 관측은 1906년 시작되었으며, 노량진 현 한강대교 부근에서 관측을 계속하고 있다.

 

한강대교 두 번째 및 네 번째 교각 상류 100m 부근의 띠 모양 구역이 완전히 얼음으로 덮여 강물이 보이지 않을 때 결빙으로 판단한다.

 

1906년 노량진(당시 노들나루)은 한강 주요 나루 가운데 하나로, 관측을 위해 접근하는 데 가장 적합했기 때문에 관측 기준 지점으로 선정되었다.

 

한강 결빙은 1906년 관측 이래 1934124일이 가장 빨랐고, 1964213일이 가장 늦었으며, 관측되지 않은 해는 8차례(1960, 1971, 1972, 1978, 1988, 1991, 2006, 2019)가 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