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감리교회, ‘수제 밑반찬 지원’ 이웃사랑 실천

김남웅 | 입력 : 2020/04/23 [11:18]

 

기독교대한감리회 광주교회는 23일 광주시 북부무한돌봄 행복나눔센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힘들게 살아가는 어려운 이웃 100가정을 대상으로 직접 조리한 밑반찬(장조림, 열무얼갈이김치, 사골곰탕, 라면, 과일 등)을 지원했다.

 

밑반찬을 지원받은 양씨(여·46)는 “혼자 일과 자녀 양육을 병행하고 있어 매번 자녀들의 끼니를 챙겨주는데 어려움을 겪었는데 자녀들에게 맛있고 영양가 있는 반찬을 먹을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종호 담임목사는 “어려운 시기에 이웃을 돌보고 함께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화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